이 블로그는 방문자 통계를 위해 티스토리 기본 기능과 Woopra를 사용합니다. 원하지 않으신다면 사용하시는 웹 브라우저에 내장된 DNT 헤더를 켜고, JavaScript를 끄셔도 무방합니다.
이 블로그 방문자의 약 60%는 네이버 검색을 사용하십니다. 을 이용하시면 더 유용한 정보를 쉽게 얻게 되실 수도 있습니다. [mediatoday]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블로그 이미지
제가 주제인 블로그... 그냥 주제 없는 블로그입니다. 전공 분야나 예전 관심 분야 등등에 관한 글이 우선입니다만, 두어 문단을 넘길 만한 글이라면 대강 정리해 기록합니다. 학부생입니다. 트위터에서 볼 수 있습니다. http://aurynj.net/ 어­리


위키백과에 글 쓰기.

Views/Overview | 2010.10.07 19:25 | Posted by 어­리
사실에 관한 글을 쓰는 데에는 책임이 따른다.
역시 아무리 위키백과에 글을 쓴다 해도 어느 정도의 책임 의식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읽는 사람은 사실이라고 생각할테니까.
그리고 누군가 사실이라고 믿는 한 정보는 사실 여부에 무관하게 빠르게 퍼져 나갈 수 있다.
이런 생각 때문인지 난 위키백과에 글을 쓸 때에도 상당히 진지해지고, 시간이 많이 걸린다.
특히 과학적이고 기술적인 사안의 경우엔 아예 날을 잡아서 쓴다.

1000바이트 미만의 토막글로 시작해도 어느새 양이 늘어나는 게 위키백과 글쓰기의 장점이지만...
읽을 만한 정보가 되려면 너무 오래 걸린다.
위키백과 표제어가 될 정도면 대개 이미 그 주제에 관한 전문적인 내용이 많이 있는데,
처음 쓰는 사람이 그걸 몰라서 짧게 썼을까?

아무래도 일단 써야 할 내용을 여러 사람이 정확히 잡고 발전시키는 기존의 글쓰기가 좋거나...
아니면 위키프로젝트에 가입을 하거나.
하지만 위키프로젝트 역시 짧은 시간 안에 지식을 모으기는 힘들다. 위키니까.
써야 할 글은 많은데 주제별 프로젝트에서 잡고 있으면 짜증나는 것이다.
일단 사람을 모으고, 표제어를 만들고, 글을 빠르게 구성하면 좋은데....
그렇다고 해서 토막글은 토막글대로 양산하고 처리는 또 하고... 이건 확실히 비효율적이다.
한 사람이 쓰는 게 제일 빠르다.

결론적으로,
위키백과에 글을 쓴다 해도, 능력이 된다면 책 한 페이지를 쓰는 정도의 정성은 기울이자.
그것도 안 되면 토막글을 발견한 사람은 적극적으로 정보를 추가하기.
물론 나처럼 처음부터 5000바이트를 써 내려가는 건 좀 이상하게 보이지.

사실 내 생각에는, 애초에 토막글만 쓰는 사람이 잘못되었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lto 2010.11.14 19: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오 토막글 쓰는 건 잘못되지 않았습니다. 없는 것 보다 토막글이 있는 게 다른 사람들이 정보를 추가할 때 좀 더 수고를 덜 수 있으니까요

    • 어­리 2010.11.18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지막 문장이 특히 과격하게 쓰인 점은 죄송합니다.

      기본적으로 토막글 제도에는 찬성합니다. 하지만 토막글을 남발하는 사람에게 약간의 충격을 주고 싶은 의도였습니다.(...)
      보충하자면, 기본적으로 아무리 토막글이라도 2천 바이트는 넘겨야 글의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2백 바이트 이래서야, 대개의 경우 당장 포털 사이트만 찾아가도 그보다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는데... 최소한의 성의가 없는 거죠. 그냥 자기가 알고 있는, 머릿속에 떠오르는 것만 적는 수준?
      특히 대부분의 토막글에는 구성을 적절히 갖추면서 내용을 적절히 더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사실상 새로 쓰는 거죠. 표제어 요청 따위의 제도가 있으면 해결될 문제이지만, 그런 제도는 '에디터'와 일반 유저 간의 거리감을 형성할 수 있는 데다, 글 만들어 주세요 징징대는 것보다야 토막글이나마 직접 만들어 보도록 유도하는 게 훨씬 낫다고 생각합니다. 문서 품질을 희생하고 사용자 길들이기, 이것이 제가 토막글 제도에 찬성하는 까닭입니다.